2019 프랑스오픈 8강-페더러 vs 바브린카

어제 서스펜디드 되고 나서 언제 다시 시작할지 몰라서 기다리다 그대로 잠들어서 몰랐는데 막세트 브렉해서 잘 이겻더라..3셋 어찌저찌 따고 4셋 막 대등하게 이어가고 있던 상황이라 흐름끊겨 어찌될지 불안해 했었는데.

어제 바브가 잘했고 페옹도 잘했지만 경기 시간하며 그전까지하고 다른 양상에 좀 답답하기도 했음..그래도 어제 좋았던게 페옹이 나이들면서 한번 밀리는 게임에서 본인 의지와 상관없이 포기하는 모습을 종종 볼 때가 있는데(올해 클레이도 그렇고)어젠 끝까지 포기를 안하더라. 거의 이벤트성으로 나온 롤랑이라 생각했는데 정말 이기고 싶어하고.끝까지 해보려고 하는게 느껴져서ㅜㅜ 바브 공격에 버거웠을거고 또 본인은 그런거 생각 안한다곤 하지만 이기고 올라가면 다음 상대가 나달이니..팬 입장에선 어쩔수없이 마음이 복잡하기도한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떻게든 이겨서 더 높이 올라가겠다는 일념 하나로 너무 잘 싸워준 페옹 더 자랑스럽고 감동임 ㅜㅜ

4강은...ㅋㅋ안그래도 클레이 나달이라 십중팔구 정해진것도 있는데 페옹은 어제 바브랑 4시간가까이 혈전 하면서 체력 썼고...바브랑 할때 원백 보면 나달한테는 음.. 그냥 노인네가 그나이에 클레이 여기까지 와준것만으로도 너무 고맙고 장해서 그냥 달이랑 좋은경기 하기만을 바랄뿐임ㅋㅋㅋ페노인 이미 기대이상으로 너무 잘해줬고 기대하면 또 잘 안되는걸 알아서...ㅋㅋㅋ 그냥 오랜만에 나와서 팬들 즐겁게 해주고 있는것만으로 충분하다ㅜㅜ

덧글

댓글 입력 영역